반신욕이란?

반신욕이란?

 
 


 
 

상체는 열과 기가 넘쳐 체온이 높고, 하체는 부족하여 체온이 낮으니 이것이 체온의 불균형이자 질병의 원인인 냉증이다.
반신욕은 하체를 몸속까지 따뜻하게 하여 냉기를 제거하고 체온의 균형을 맞추는 ‘건강목욕법’이다.
18세기 네덜란드 의사 헤르만 부르하버(Hermann Boerhaave)는 “머리는 차게, 발은 따뜻하게 하라(頭寒足熱) 그러면 당신은 세상 모든 의사를 비웃게 될 것이다”라고 했다.
또 동양의학에서 “두무병냉통(頭無病冷通), 복무병열통(腹無病熱通) 즉 머리를 차게, 배를 따듯하게 하면 병이 없다”라고 하는것도 모두 반신욕의 효과를 설명한다.
한의학에서는 심장을 ‘양(陽)’이라 하고 신장을 ‘음(陰)’이라 하였는데, 양기는 내려가고 음기는 올라가는 음양의 기순환이 잘 이뤄지면 체온의 균형이 유지되며 건강한 것이라 하였다.
반면에 체온이 35도 이하로 내려가는 저체온증이 있고, 하반신의온도가 상반신보다 훨씬 낮은 사람일수록 혈액순환이 잘 안 되고 아프다고 하였다.

전신욕은 상·하반신의 체온이 동시에 올라가기 때문에 체온의 불균형이 그대로 남는다. 또한 전신욕을 할 때 상체의 온도는 40도 가까이 올라가는데, 신체기관이 고온을 견딜 수 없을 뿐만 아니라 42도 이상 온이 오르면 세포가 파괴되므로, 사실상 10분 이상 고온으로 전신욕을 하기란 결코 쉽지 않다. 하지만 반신욕은 하체에만 열이 침투하고 상체는 열을 내리는 ‘발한목욕’이므로 상하체온의 균형을 이루며 20~30분 이상 장시간 목욕이 가능하다.

반신욕을 할 때 신체는 체온의 균형을 이루려 더 높은 상체온도를 내리려 한다.
이때 몸에서 비 오듯 땀이 나는데 이는 혈액순환이 왕성하게 일어남으로써 나타나는 발한증상으로 운동할 때 흘리는 땀과 그 성분이 같다. 이렇듯 반신욕은 청결한 몸의 관리뿐만 아니라, 체온 상승을 통한 질병예방과 치유는 물론이고, 땀을 통해 몸속 노폐물을 배출하여 탁월한 미용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